Catalogue

이유진 while there's still time

제목: while there's still time
가격: ₩31,800 (L, M, S)
재료: 티셔츠에 자수
연도: 2018년

* While there’s still time은 As long as there is time to sleep 프로젝트 및 전시의 일환으로서, 자수가 놓여진 오픈 에디션 티셔츠로 제작되었다.

Chantal Akerman의 D’Est (1993)에서 기다림은 공유된 시간, 공유된 경험으로 표현되고 있다. 그것이 일시적이고 힘겨운 기다림일지라도. 그녀는 ‘아직 시간이 있는 동안 (while there’s still time)’ 이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 ‘공동의 시간’ / ‘잠의 평등성은 바로 구별하지 않는다는 점에 있다. 그렇기에 밤이 더 어울리는 것이다. 어둠과 함께 기쁨과 슬픔도 잠들어야만 하고 갈망도 쉬어야만 한다. 접촉도, 침대와 이불의 냄새도, 그리고 함께 잠을 자는 이가 있다면 그 동반자의 냄새까지도.’ / 브뤼셀의 거리를 걷다가 Rue Notre-Dame-du-Sommeil (또는 Onze Lieve Vrouw Van Vaak)이라 불리는 400m쯤 되는 길에 우연히 이르렀다. 17세기 초에는 들판 한 끝의 그 자리에 불면증으로 고통받는 이들을 낫게 해주는 성녀에게 바쳐진 예배당이 있었다고 한다. / (Chantal Akerman은 2015년에 세상을 떠났다. 그녀는 과다수면증이 있었으며 가끔 잠옷을 입은 채 영화를 만들곤 했다고 한다.)

'While there's still time' is an open edition of embroidered t-shirts, which was initially created as part of the project 'As long as there is time to sleep'. 
Available in Dark/Grey/Light. Ask for more info on sizes. Organic cotton (soft enough for bed).

In Chantal Akerman's 'D'Est' (1993), waiting is shown as a shared time, a shared experience, albeit a temporary and perhaps a daunting one. She said that she wanted to make this film 'while there's still time'.

'Time-in-common'

'The equality of sleep consists precisely in not differentiating. That is why night suits it, along with darkness, sorrows, and joys must be asleep, desire must rest too, and even contact, or the smell of the bed, of its sheets, and of the companion, if there is one, with whom one sleeps.'

I found myself walking along a street in Brussels, just about 400m long, called 'Rue Notre-Dame-du-Sommeil' (or 'Onze Lieve Vrouw van Vaak'). At the beginning of the 17th century there existed, on the edge of a field, a small chapel devoted to a madonna capable of curing people suffering from insomnia.

(Chantal Akerman passed away in 2015. It is said she had hypersomnia and sometimes directed her films in her pajamas.)


> 작가 웹페이지